표준 K-동맹 결성 경기도, 자율주행차 데이터

 

자율주행 데이터 표준 K-동맹업무 협약식. 제공.

자율주행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자율주행자동차 데이터 표준 K-동맹이 결성되었습니다. 경기도는 18일 국가기술표준원, 서울특별시, 세종특별자치시, 대구광역시, 현대자동차, 한국표준협회 등 자율주행차 국가표준위원회 대표 7개 기관과 엘타워에서 표준 개발·활용과 데이터 표준 실증사업을 검증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가기술표준원과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판교 제로시티)에서 자율주행차를 실증하는 경기도 이외 3개 지자체와 자율주행차 업체가 실증과정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공유하고 데이터 표준의 상호 호환성을 검증하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자율주행차 데이터는 차량이나 도로, 교통신호 등의 인프라에서 수집·활용되는 정보 데이터이며, 차량이나 차량과 인프라간의 데이터 교환에는 데이터 표준화가 불가결합니다. 경기도는 협약에 따라 자율주행차 데이터 국가표준안을 마련하는데 기여할 예정입니다.

경기도는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 운영을 통해 수집되는 다양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표준을 통한 상호 운용성 검증에 협력하여 데이터 서비스를 전 지역으로 확산시킬 뿐만 아니라 표준화가 필요한 데이터 분야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여 수집한 고품질 데이터가 차량 및 부품 등의 기술개발에 활용될 수 있도록 6개 기관과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 경기도 제공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협약의 취지대로 데이터 표준화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경기도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를 활용해 적극 협력하겠다”며 “실증단지에 참여하는 업체들과 함께 표준기반의 제품 및 서비스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노력함으로써 모두가 꿈꾸는 미래 차량의 확산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판교 자율주행 실증 단지(판교 제로시티) 운영 기관인 경기도 자율주행센터는 공공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을 자체 제작해 자율주행이라는 새로운 사업에 진출하는 기업이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판교 제로시티의 인프라를 활용해 자율주행차가 운전자 없이도 안전하게 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지, 또 사람들의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지를 확인·검증했습니다.

기업이 제로셔틀을 활용하여 자사의 기술과 제품을 실증하거나 제로셔틀과 테스트하는 자율주행차가 연계되어 도로 및 교통시스템 등의 인프라를 확인하는 공공재의 플랫폼으로 활용된다는 점에서 이범K-동맹의 최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경기도 자율주행센터는 자율주행 실증테스트를 희망하는 기관 및 기업에서 신청하여 V2X 단말기 대여, 관제 모니터링, 빅데이터 및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무상으로 제공합니다. 인프라를 활용하려는 기업이 ‘기술테스트 신청서’를 제출하면 경기도 자율주행센터는 컨설팅을 통해 기업의 테스트 성격에 맞게 통합관제플랫폼과 연계할 수 있는 API를 제공하거나 자율주행차 테스트 시 차량과 관제플랫폼이 연계되는 차량-물건 간 양방향통신(Vehicle to Everything, V2X)을 제공하는 등 실증공간에 최적화된 시설 및 인프라,

판교 제로시티 자율주행 실증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 자율주행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판교제로시티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도자율주행센터 웹사이트 자율주행 제로셔틀 탑승신청 ggzerocity.or.kr